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정 안내 (~'21.01.15)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련 논의 진행 중입니다.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접속
통계
오늘 33
전체 7092726
HOME > 죄선일보 > 월간 인물과사상이 파헤친 죄선일보 - 1998년4월호~2000년9월호


이 름 편집부
제 목 사고(社告) ‘ 인물자료 이용 회원’ 에 관한 안내
월간 『인물과사상』은 ‘기록과 평가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학술 등 우리 사회 각계의 공인(`公`人`)들에 관한 기록을 수집하고 관리하는 자료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자료실은 『인물과사상』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외국의 공인들에 관한 국내외 자료들도 수집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 자료실은 매우 초라하고 그 수준도 빈약하기 짝이 없습니다. 어떤 인물에 관한 각종 정기간행물 스크랩과 관련 도서 정보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겁니다. 그렇지만 그 정도나마 『인물과사상』에 깊이 관여하는 몇 사람만이 이용하기엔 너무 아깝다는 게 저희들의 생각입니다.

우리는 ‘정보 과잉’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도서관, 서점, 인터넷 그 어디를 가든 정보는 철철 흘러 넘칩니다. 그러나 아직 모든 정보가 카오스(혼돈)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예컨대, 어떤 지식인에 관한 자료를 찾고자 할 경우 일간지, 주간지, 월간지, 계간지, 책, 인터넷을 일시에 관통하여 일목요연한 정보를 한꺼번에 제공해주는 시스템은 아직 없습니다. 이 점에서 저희들이 기여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물과사상』 독자들 가운데 어떤 분들이 이 자료실을 이용한다면 그 분들의 시간과 노력을 덜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겁니다. 저희들의 생각엔 『인물과사상』 독자들 가운데 자체 인물자료실을 갖추지 못한 작은 매체들과 자유기고가들, 그리고 논문이나 리포트를 작성하고자 하는 학생 및 연구자들이 이 자료실을 이용하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인물자료실 이용을 원하는 분들이 많다면 저희들이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의 내용과 수준도 크게 달라질 것입니다. 인물자료실 개방을 결정하게 된 또 다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자체 인물자료실을 갖추지 못한 작은 매체들과 자유기고가들, 그리고 논문이나 리포트를 작성하고자 하는 학생 및 연구자들이 모두 각자 정보수집과 관리를 하느라 쏟는 시간과 노력의 총량을 생각해 보십시오. 처음부터 바닥에서 출발할 터이니 그렇게 해서 수집한 자료의 내용과 수준이 좋고 높다고 보기는 어려울 겁니다. 이는 국가적 낭비가 아닐까요? 그런 자료 수집과 관리를 누군가 도맡아 해준다면 그 많은 사람들이 훨씬 더 생산적이고 창의적인 일에 몰두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그 일을 도맡아 하는 쪽에선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욱 완벽한 정보 수집과 아울러 더욱 신속한 정보 제공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저희는 인물자료실 개방에 앞서 회원으로 가입하여 인물 자료를 이용할 뜻이 있는 분이 얼마나 되는지 알고자 합니다. 그걸 알아야 저희들이 자료실을 개방함에 있어서 구체적인 서비스 내용과 수준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회원으로 가입하여 자료실을 이용할 뜻이 있는 분들은 팩스 또는 전자우편을 통해 그 뜻을 밝혀 주시고 아울러 자신의 주소와 전화번호를 적어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의견 또는 문의도 환영합니다.

그런 분들껜 저희 인물자료실이 현재 갖고 있는 인물 자료 파일 목록과 저희들이 최종 결정한 이용 방법에 관한 상세한 안내문을 우편으로 보내 드리겠습니다. 물론 문의 사항에 대한 답도 아울러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나서 회원으로 가입할 것인지 결정해 주십시오(독자들의 가입 의사를 확인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데에 시간이 꽤 걸릴 수 있으므로 저희에게 뜻을 밝혀주신 다음 적어도 한 달 가량은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만, 전화로 의견을 주시거나 문의하지는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저희들의 업무에 큰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 점 너그럽게 이해하여 주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999년 10월
월간 『인물과사상』 올림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hoisun_insa&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reg_date&desc=desc&no=234

2002/06/28 (21:59:46)    IP Address : 147.46.116.76

638    편집부의글 편집부 2002/06/28 998
637    김수환 추기경님께 강준만 2002/06/28 964
636    언론인들의 정계진출은 법에 의해서라도 무조건 막아야 한다 오동명 2002/06/28 1185
635    신문 개혁을 바라는 한 독자의 애절한 편지 임명균 2002/06/28 1010
634    『조선일보』는 한나라당 기관지인가? 김동민 2002/06/28 960
633    『조선일보』 이규태 논설고문의 빛과 그림자 강준만 2002/06/28 1156
632    박수빈의 <신경숙의 {기차는 7시에 떠나네}를 읽고>에 대한 생각 이성은 2002/06/28 1233
631    박수빈의 부모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박기홍 2002/06/28 1065
630    H·O·T 죽이기, 그 왜곡된 정서에 관하여 서하니 2002/06/28 1055
629    ‘여성차별철폐 협약’에 대한 최강국님의 논지를 비판하며 고은광순 2002/06/28 1043
628    법조인의 절대지존을 타파하라 서울대 공대생 2002/06/28 1199
627    대중문화와 일상에서 바라본 남녀 관계 조정용 2002/06/28 969
626    출│판│동│네│이│야│기 최성일 2002/06/28 1093
625    이도흠의 한국 대중 문화와 미디어 읽기 이도흠 2002/06/28 1247
624    새천년에 추구해야 할 새로운 가치들 조흡 2002/06/28 1003
623    송병락 서울대 부총장의 이상한 경제학 강준만 2002/06/28 1144
622    프란시스 후쿠야마‘스타 지식인’의 사회학 강준만 2002/06/28 1155
621    아르헨티나의 21세기와 데 라 루아(De la Rua) 대통령 송기도 2002/06/28 1159
620    어느 고등학생의 외침 허태연 2002/06/28 1343
619    교육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황인용 2002/06/28 1287
618    내안의 고3 강정호 2002/06/28 1145
617    교육계에 불어닥친‘신자유주의’의 허와 실 이기홍 2002/06/28 991
616    TEPS 과연 무엇인가? ② 성기완 2002/06/28 1025
615    ‘오 기자님 힘내세요’ 위택환 2002/06/28 1133
614    김정환씨와 김창은씨의 반론에 답합니다 강준만 2002/06/28 881
   사고(社告) ‘ 인물자료 이용 회원’ 에 관한 안내 편집부 2002/06/28 1186
612    ‘언론탄압’이라고 주장만 하기에 앞서 오동명 2002/06/28 1071
611    ‘폭로’하는 길이 중앙일보를 영원히 살릴 수 있다 오동명 2002/06/28 1008
610    TEPS 과연 무엇인가? ① 성기완 2002/06/28 1192
609    “똘레랑스” 혹은 “관용”, 그 미덕과 해악 조상식 2002/06/28 982

1 [2][3][4][5][6][7][8][9][10]..[22] [NEXT]

Admin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