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2...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19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57
전체 7061973
HOME > 커뮤니티 > 동호회 > Oh, my God!!


이 름 심오
제 목 한산한 안흥항에서 성탄절 회식을 즐겼습니다
                     한산한 안흥항에서 성탄절 회식을 즐겼습니다




▲ 안흥항 모습 안흥항에는 유조선 유출기름의 대규모 침입이 없었다. 산발적인 소규모 출현을 효과적으로 제거했다. 그래서 현재 바닷물은 깨끗한 상태다.  
ⓒ 지요하

올해 예순이라는 나이를 무겁게 어깨에 지고도 태안성당에서 성가대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 1995년부터 시작한 일이니, 어언 12년의 세월이 쌓였습니다. 줄곧 베이스 조장 노릇을 해오고 있습니다.  

성가대 봉사, 참 즐겁습니다. 매주 금요일 저녁의 연습에 거의 빠지지 않습니다. 예수성탄대축일을 앞둔 대림절이나 부활대축일을 앞둔 사순절 때는, 1주나 2주 동안은 거의 매일 집중적으로 연습을 하는데, 다소 고생스럽기도 하지만, '화음의 완성'에서 얻는 희열과 성취감은 늘 새롭습니다.

어려운 연습 과정을 통해 도달하는 화음의 완성, 그것은 정말 내게 매번 신선하고 색다른 쾌감 같은 것을 안겨줍니다. 바로 그것에서 계속적으로 매력을 느낀 나머지 12년의 세월이 쌓이도록 싫증 한 번 내지 않고 줄기차게 성가대 봉사에 참여하지 않나 싶습니다.

때로는 "성가대에 '실버'들이 많다. 그래서 '실버합창단'이다"라는 비아냥 같은 소리도 듣습니다만, 앞으로도 성가대 봉사활동을 계속할 생각입니다. 1995년에 함께 참여를 해서 지금까지 줄곧 함께 하고 있는 초등학교 동창인 테너 조장 이동규(사도 요한)씨와 일흔 살을 먹을 때까지 함께 가기로 예전에 약속을 했습니다만, 어제(25일) 성탄절 점심 회식 자리에서는 교구장 정년 나이인 75세까지 우리도 성가대에 남기로, 아주 일찌감치 5년 연장 약속을 했습니다.

▲ 안흥항 모습 크리스마스날의 한산한 안흥항 해변. 이 괴이한 풍경은 절로 억울함마저 안겨준다.  
ⓒ 지요하  기름피해

우리 태안성당 성가대에는 웃음이 참 많습니다. 연습을 할 때도 웃는 일이 많고, 회식 자리에서는 그야말로 웃음꽃이 만발합니다. 성가대 참여 덕분에 소리도 많이 지르고, 곧잘 웃음 속에 파묻히기도 하니, 이래저래 더디 늙고 덜 늙을 것은 거의 분명하지 싶습니다.

어제도 성탄대축일 낮미사를 지낸 다음 점심 회식을 하면서 많이 웃었습니다. 우리 태안성당 성가대는 해마다 주님부활대축일과 성탄대축일에는 교중미사 후에 점심 회식을 합니다. 대개는 바닷가로 가서 생선회를 즐기곤 합니다.

그런데 올해 성탄대축일 회식에 대해서는 논란이 좀 있었습니다. 유조선 기름유출 재난으로 태안군 전체가 초상집 분위기인데(지역사회의 크고 작은 모든 행사들이 취소되거나 무기 연기되는 상황인데), 이런 판국에 어떻게 회식을 할 수 있느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그냥 회식 없이 넘어가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것 같았는데 단장 겸 지휘자인 최혜주 아네스 자매가 색다른 의견을 내었습니다. "기름재난 때문에 손님이 거의 끊어져서 한산한 상태인 안흥으로 가서 회식을 하자"는 제안이었습니다. 안흥에 가서 생선회와 매운탕으로 회식을 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스스로 우리를 돕는 일'이라는 얘기였지요.
  
▲ 안흥항 모습 기름부대의 침입을 거의 당하지 않은 안흥항마저 영업 피해를 심하게 입는 일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다.  
ⓒ 지요하  기름피해

모두들 찬동을 했습니다. "유출 기름이 직접적으로 닿지 않은 안흥항까지 손님들의 발길이 끊어져서 피해를 입는 것은 너무 부당하고 억울하다"는 말도 나왔고, "이런 때일수록 우리가 행동으로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우리가 안흥항에 가서 생선회를 먹는 것이 뭔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행동이 된다는 그 사실이 얄궂게 느껴지는 면도 없지 않았지만, 우리는 이상한 오기 같은 것을 안고 모두 안흥으로 달려갔습니다. 본래 생선회를  먹지 못하는 남성 단원 한 사람만 차량 봉사로 빠지고, 그를 제외한 전원이 안흥항 회식에 참여했습니다.

몇 명씩은 꼭 빠지기 마련인 행사에 예년과는 달리 거의 100% 참석한 것을 보면서, 우리는 서로서로 묘한 의기 같은 것도 느끼는 기분이었지요. 생각하면 그것 자체가 얄궂고 슬픈 일이지만….

안흥항은 한 마디로 한산하고도 썰렁한 모습이더군요. 예년 같으면, 크리스마스날이라 하면 수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차를 놓을 자리가 거의 없어 애를 먹을 텐데, 주차 공간이 너무도 널널하니, 그 괴이하고도 부당한 널널함이 이상한 충격을 주어 숨이 막힐 것만 같더군요.
  
▲ 안흥항 모습 안흥항에서는 아무 문제없이 신선한 생선회를 마음놓고 즐길 수 있다. 하루빨리 다시 많은 손님들이 안흥항을 찾게 되기를 진심으로 빈다.  
ⓒ 지요하  기름피해  

'안흥하우스'라는 음식점은 안흥에서도 손님 많기로 손꼽히는 집인데, 점심때인데도 모든 방들이 비어 있는 상태였습니다. 우리(태안성당 성가대) 외로는 다른 손님은 아무도 없는 것을 보자니 또다시 울화가 치밀더군요.

우리는 여러 가지 부대(附帶) 음식들을 즐기고 우럭 회와 우럭 매운탕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기름부대의 대규모 침입을 당하지 않고 소규모 부대의 산발적인 출현을 효율적으로 제거해버린 안흥항마저 영업 피해를 보고 있는 현실을 억울해하면서도, 태안반도의 기름재난 속에서도 안흥항에서는(안흥항 밑의 모든 근흥면, 남면, 안면도의 해변에서는) 아무 문제없이 생선회를 먹을 수 있는 '분명한 사실'을 한껏 확인하며 또 한 번 신나게 웃음꽃을 피웠습니다.

식사를 마친 다음 우리는 연포와 채석포 해변 길을 밟아보았습니다. 이런 일에서도 내 12인승 승합차는 유용한 물건이었지요. 연포와 채석포 해변도 한산하고 썰렁하더군요. 크리스마스날의 연포와 채석포 해변이 이럴 수가 있다니…!

하지만 우리는 울화 속에서 한탄을 삼키면서도 연포와 채석포의 바닷물은 깨끗하다는 사실을 눈으로 거듭 확인하면서, 하루빨리 태안반도의 모든 해변이 예전의 모습을 되찾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한산한 해변 길을 밟고 태안 읍내로 돌아오는 내 승합차 안에서…!
  
▲ 안흥항 모습 태안성당 성가대는 크리스마스날 점심 회식을 안흥항에서 하며, 기름유출의 간접 피해를 크게 입고 있는 안흥항의 빠른 '회복'을 간절히 기원했다.  
ⓒ 지요하  기름피해


2007.12.26 15:16 ⓒ 2007 OhmyNews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lub_catholic&no=6714

2007/12/26 (20:24:38)    IP Address : 59.25.44.79

 한산한 안흥항에서 성탄절 회식을 즐겼습니다 심오 2007/12/26 1708
6367  주교님들이 태안을 찾아 '위로미사'를 지내다 심오 2007/12/26 1687
6366  예수님도 그에게 표를 주실까? 심오 2007/12/24 1650
6365  태안반도를 위한 기도 심오 2007/12/23 1636
6364  청년시절, 미국이라는 나라가 참 위대해 보였다 심오 2007/12/17 937
6363  여기는 태안반도, 기름을 몰아내라! 심오 2007/12/17 964
6362  홍성보훈지청에 갖는 이런저런 고마움 / 태안반도 기름전쟁 얘기도 곁들여... 심오 2007/12/14 1100
6361  북한에서 온 '새터민'들과 처음으로 가진 즐거운 시간 심오 2007/12/13 1097
6360  '크게 편안한 고장' 태안에서 이 무슨.../태안 기름유출 피해 현장에 가다 심오 2007/12/12 961
6359  성인 이름을 가진 단체들이 '수호성인상'을 봉헌하면 어떨까요? 심오 2007/12/03 1176
6358  태안에 '예총' 깃발을 올린다 심오 2007/11/29 1208
6357  군부 독재 부순 힘으로 자본 독재에 맞서다 심오 2007/11/26 940
6356  가족 모두의 '수호성인상'을 봉헌한 기쁨 심오 2007/11/19 1012
6355  주보를 집에 가져가세요 심오 2007/11/08 1018
6354  누님의 글 / 고향 성당에 '성인상'을 봉헌하고 심오 2007/11/07 1061
6353  11월은 신(神)을 생각하는 계절 심오 2007/11/01 1126
6352  '예수천국/불신지옥'이라는 구호의 산물 지요하 2007/10/05 1106
6351  연변 작가들과 함께 했던 색다른 시간 심오 2007/09/15 1365
6350  4년 만에 다시 백두산 천지를 보다 심오 2007/09/13 1385
6349  올 9월에는 잠시 23년 전으로 돌아가 볼 생각입니다 심오 2007/09/10 1064
6348  눈물도 머금게 하는 아름다운 소설 심오 2007/08/31 1205
6347  내가 '민주평통'에 참여하는 이유 심오 2007/08/30 1078
6346  슬픔 가운데서도 기쁘게 살지요 심오 2007/08/28 984
6345  <화려한 휴가>를 보고 한 친구를 떠올렸다 지요하 2007/08/21 1116
6344  아프간에서 희생된 분들을 위한 미사를 지내고 심오 2007/08/17 1137
6343  춘원 이광수가 '보경(寶鏡)'임을 알다/방영주 장편소설 <돌고지 연가>를 읽고 심오 2007/08/07 1171
6342  아내가 무릎 연골막 내시경 수술을 받았습니다 심오 2007/08/02 1734
6341  우리 역사를 장식한 12명 여성들의 절절한 육성 심오 2007/08/01 1114
6340  김대건 신부께 감사하는 마음 심오 2007/07/26 1062
6339  어느 여행길의 쉼터에서 심오 2007/07/25 1512

1 [2][3][4][5][6][7][8][9][10]..[213] [NEXT]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