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19년] 우리모두 은행 1...
[2019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49
전체 7058598
HOME > 커뮤니티 > 동호회 > 영화동아리 '끼노 in 그랑까페'


이 름 너너때
제 목 엘리시움] 자신이 없었나?
'싸이파이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무엇일까? 여러 가지 답이 가능할 테지만 난 그 중의 최고는 '세계관'이라고 본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명확해야 주제의식이 명확해지고 그로부터 이야기가 나오며 그 이야기들중 주제의식가 동떨어지는 것들을 가지치기할 수도 있으니 덕택에 이야기의 집중도도 높아진다.

물론 애시당초 싸이파이물의 기본중의 기본은 과학적 지식이다. 그걸 부정하려는 건 아니다. 단지 너무 기본이라서 그런 것조차 제대로 모르면서 싸이파이물 영화를 만든다고 나댈 수는 없다고 본다. 그건 싸이파이물이 아니라 그냥 소재만 싸이파이인 드라마지. 이를 테면 외계인이 등장하지만 사실 외계인이 아니라 말하는 돼지가 등장해도 큰 문제가 안 될 듯한 '폴'같은 영화들 말이다. 펌하하려는 건 아니다. '폴', 내가 아주 좋아하는 영화다.

그걸 기준으로 볼때 성공적인 영화들은 꽤 많다. 그리고 최근에 가장 성공을 거둔 영화라면 역시 '매트릭스'다. 사실 그보다 훨씬 더 좋은 영화도 있다. 바로 '혹성탈출'이다. 많은 이들이 '스타워즈'를 생각할지 모르지만 불행하게도 '스타워즈'는 시리즈가 늘어날수록 '드래곤 볼'과 유사해지고 있다. 마블 코믹스를 바탕으로 만드는 대부분의 싸이파이물도 그런 편이다. 이것도 폄하라기 보다는 그런 영화들이 가지는 특징을 말하는 거다.

내가 이 영화 '엘리시움'을 보면서 '매트릭스'를 떠올렸던 것도 그런 것이다. 이 영화는 분명히 '매트릭스'가 될만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비록 한 편이지만 미래 세계에 대한 상상력도 일관성이 있고 그 미래 세계와 관련된 명확한 주제의식도 있고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등장할 여지도 충분히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의외로 이 영화는 결말을 향해 너무 빠르게 달려가 버린다. 심지어 마지막 장면에 한 번 정도 등장할 법한 복선같은 것도 전혀 없다. 그러니까 '터미네이터'의 'I'll be back'같은 명 대사가 없다는 말이다.

왜 그랬을까? 이유는 잘 모르겠다. 물론 영화라는 게 한두푼드는 작업이 아니란 건 누구나 안다. 당연히 어지간한 거물급 감독이 아닌 다음에야 '이 영화는 반드시 3부작으로 만들어야 겠소'같은 소리는 할 수 없을 것이다. (주1) 그래서 일단 맛뵈기로 한 편 만들어보고 흥행에 성공하면 속편도 생각해보고자 한 것일 수도 있다. 그런데 그런 의도라고 보기엔 앞서 언급한 것처럼 결말을 향해 달려가느라 너무 바쁜 나머지 중간 과정이 통째로 편집당한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이야기에 기승전결이 없다. 당연히 관객들에게 속편에 대한 기대감 내지는 궁금증을 안겨주지도 못 했다.

물론 다른 나머지 시리즈물들처럼 하다하다 안 되면 과거로 넘어가서 시작해도 된다. '엑스맨'이 그런 길을 걷고 있고 '배트맨'도 마찬가지며 '슈퍼맨'은 아예 그걸 TV용 드라마로 만들었다. 그런데 중요한 건 그런 시리즈물들은 '흥행에 성공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엘리시움'은 아마도 매 년 기대치만 높이다 사라지는 만년 유망주의 길을 갈 것 같다.


주1)
그래서 반지의 제왕으로 재미 좀 본 피터잭슨은 호빗가지고 똑같은 호객행위를 하는 중이다. 유치하게도 말이다.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lub_cinema&no=2808

2014/01/22 (04:07:10)    IP Address : 220.117.181.211

1935  Lawless / 맨 오브 스틸] 발전과 퇴행. 너너때 2014/01/23 505
1934  소위 '발전'이라는 것. 너너때 2014/01/22 485
 엘리시움] 자신이 없었나? 너너때 2014/01/22 521
1932  <퍼시픽 림> 선택과 집중. 너너때 2014/01/15 498
1931  '인간은 특정할 수 있는 존재인가?' pt.2. 너너때 2014/01/15 346
1930  '인간은 특정할 수 있는 존재인가?' pt.1. 너너때 2014/01/15 357
1929  [더 울버린] 애매한 영화. 너너때 2014/01/15 348
1928  무료에 대한 단상. 너너때 2014/01/15 337
1927  의료 민영화에 대한 글을 쓰려고 했으나 너너때 2014/01/15 341
1926  '고전'은 중요하다. 너너때 2014/01/15 330
1925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제' 폐지는 옳은 선택일까? 너너때 2014/01/15 349
1924  모든 문제는 '자발성'으로 귀결된다. 너너때 2014/01/15 363
1923  세계경제와 철도 민영화. 너너때 2014/01/15 351
1922  이런저런 생각들. 너너때 2014/01/15 324
1921  안현수, 국적 그리고 숀그린. 너너때 2013/10/11 467
1920  기업가들이 바보인가? 너너때 2013/09/10 363
1919  국민발안을 허하라. 너너때 2013/08/24 440
1918  스티브 잡스에 대한 두 가지 시선. 너너때 2013/08/21 388
1917  동조자 - 재키 로빈슨과 피 위 리즈, 진 허마스키. 너너때 2013/08/19 477
1916  설국열차가 불편했다는 사람들. 너너때 2013/08/19 396
1915  학자 대 정치인. 너너때 2013/08/19 353
1914  개성공단과 중국의 역할. 너너때 2013/08/16 365
1913  미래에 대한 기획. 너너때 2013/08/16 364
1912  정치인들이 중산층이란 단어에 목을 매는 이유. 너너때 2013/08/14 407
1911  오해 그리고 잡담들. 너너때 2013/08/14 397
1910  디플레이션. 너너때 2013/08/14 375
1909  종로에서 뺨맞고 한강에서 눈흘기기. 너너때 2013/08/07 441
1908  의도와 관계. 너너때 2013/08/06 379
1907  기자는 과연 무얼 보고 싶었던 걸까? - 설국열차. 너너때 2013/08/03 393
1906  칸트에 대한 오해. 너너때 2013/08/01 645

1 [2][3][4][5][6][7][8][9][10]..[65] [NEXT]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