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정 안내 (~'21.01.15)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련 논의 진행 중입니다.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접속
통계
오늘 98
전체 7092791
HOME > 커뮤니티 > 개인칼럼 > 맑음이의 육아일기


이 름 말그미
제 목 [re] 크흐~~ 이거 답글이 넘 늦었네.

미안미안. 이제야 봤당.
컴에 들어오기도 힘들고 들어와도
나루네 클럽에만 잠깐 들어갔다 나오니...
넘 늦어서 답글은 아무래도 싸이의 네 홈피에 가서 해야겠다.
간만에 나빈이랑 나린이 크는 모습도 볼겸.








나향님이 쓰신 글입니다
>오랜만이네..진작 돌아봤어야 하는데.. 이제 같은 둘엄니니 쫌만 이해해주라..^^
>오랜동안 접속을 안한 탓인지 아님 다른 문제가 있는 건지 나민클럽 찾을 수가 없네.
>몇번 시도하다 여기로 왔어..루민이 사진 보고 싶었는데..
>나민이 루민이 많이 컸겠다. 나미인 루민일 그렇게 이뻐한다며..
>나빈인 어린이집 다닌 지 두달이 다 되어가.어린이집 안에서는 어른행세하고 두시에 데리러 가면 돌쟁이 아기로 돌변하지..오늘은 날 보더니 안아달라고 하면서 한손으로 동생 타고 있는 유모차에 손도 못대게 하더라.손 떼라고 길바닥에서 울고불고..
>남자애 질투가 더 심하다더니 직접적으로 동생을 해코지하진 않는데, 나한테 괜히 신경질이랑 떼를 쓰곤 해.
>그래도 참고 있거나 무시하는 것보다는 표현하는 것이 낫다고들 하지만 고집이 보통이 아니니 내가 힘들어서..
>너두 고생이 많지. 그 심정 내가 백분 이해해.
>네 일기 쭉 읽으면서 느낀 건 그래도 말그민 나보다 나은 것 같구나. 힘든 중에도 정신만은 깨어있으려고 노력하는 것 같으니까 말이야.
>난 그 무렵 왜그리 불평불만이 많았을까.. 남들 다 치르는 출산과 육아 왜 유독 나에게만 암흑기로 여겨지던지.오죽했음 다시 직장엘 나가는 것만이 나의 살 길이다 하구선 이력서 쓰고 난리를 쳤으니. 결국 애 둘이라고 안받아주더군. 지금 생각하면 다행이지만 그땐 그게 그리 분하더라고.애 둘이니 더 낳을 일 없어 좋고,결혼한다고 회사 그만둘 일도 없고 회사 입장에서도 좋을텐데 안그러냐.
>그렇게 지금의 나린이에게 정말 미안한 일을 저지를 뻔 하기도 했었지.
>죽네죽네 해도 둘째 돌은 정말 금방 오더라.나린이 돌을 치르고나니 허덕이며 보냈던 세월이 다시는 올 수 없는 소중한 시간들로 여겨지더라.뒤늦게 정신차린거지..^^
>이제서야 조금씩 나자신과 세상을 향해 조금씩 관심을 쏟게 되기도 하고...
>
>다른 걱정은 안해.. 말그미니까..
>어쨋든동 젖먹이 엄마니 잘 먹고..
>애 둘 번갈아 아프고나니 내가 몸살나더라.. 아무나 둘엄니 되는 거 아냐.
>언감생심 다이어트 이딴거 생각하지 말고..
>둘엄니 화이팅.^^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olumn_malgmi&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4975

2005/08/26 (01:16:50)    IP Address : 220.82.75.217

4720  [ 맑음이의 육아이기 3 : 사랑이 더 필요해요! ] 말그미 2005/10/10 3087
4719    [re] 나 햇님할거야! 나향 2005/10/31 2727
4718  [ 맑음이의 육아이기 2 : 다시 행복에 대해 ] 말그미 2005/09/14 2972
4717  [ 맑음이의 육아이기 1 : 왜 육아‘이’기냐고? ] 말그미 2005/09/03 1665
4716    여전히 잘 지내시는군요 호빵맨 2005/09/04 1623
4715      [re] 호빵맨님도 행복하시길... 말그미 2005/09/10 2575
4714  [ 맑음이의 육아일기 100 : 내 사랑하는 아이들 ] 말그미 2005/06/07 1570
4713    [re] 오랜만이야..^^ 나향 2005/07/22 1240
     [re] 크흐~~ 이거 답글이 넘 늦었네. 말그미 2005/08/26 1249
4711    [re] [ 맑음이의 육아일기 100 : 내 사랑하는 아이들 ] 나는나 2005/06/16 1708
4710      [re] 캄샤 캄샤 ! 말그미 2005/08/26 1213
4709    [re]기특한 아이들... 토끼뿔 2005/06/11 1603
4708      [re]루민이 사주까지! 말그미 2005/08/26 1486
4707      오해 말아요! 보은고광근 2005/06/12 1403
4706        [re] 농담이구요.. 토끼뿔 2005/06/15 1448
4705    [re] 축하합니다. 멍멍이 2005/06/07 1139
4704      [re] 고마워요^^ 말그미 2005/06/08 1211
4703  [ 맑음이의 육아일기 99 : 생후 두 달, 루민이의 성장기록 ] 말그미 2005/06/03 1595
4702  [ 맑음이의 육아일기 98 : 시련이 내게 준 의미 ] 말그미 2005/05/31 1280
4701  잘 크나요? 보은고광근 2005/04/30 1382
4700    [re] 넵! 말그미 2005/05/31 1193
4699  [ 맑음이의 육아일기 97 :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 말그미 2005/04/01 1449
4698  둘째, 루민이 낳았습니다.^^ 말그미 2005/03/27 1373
4697    추카추카 호빵맨 2005/04/14 1698
4696      [re] 고맙습니다, 호빵맨님! 말그미 2005/05/31 1112
4695    [re]어머나...... 토끼뿔 2005/04/06 1504
4694      [re] 고마워요, 토끼뿔님!^^ 말그미 2005/04/09 1486
4693    [re] 둘째, 루민이 낳았습니다.^^ 을채 2005/03/29 1247
4692      [re] 고마워요, 언니^^ 말그미 2005/04/01 1223
4691    [re] 둘째, 루민이 낳았습니다.^^ 보은고광근 2005/03/28 12887

1 [2][3][4][5][6][7][8][9][10]..[158] [NEXT]

Admin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