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4...
[2020년] 우리모두 은행 3...
[2020년] 우리모두 은행 2...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4
전체 7066293
HOME > 커뮤니티 베스트 -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들 중 최고의 글만을 엄선해 놨습니다.


이 름 올디제
제 목 도올 유감(토론/안티중앙일보)
도올이 중앙일보 기자가 되었다고 한다. 점입가경이다. 이거 완전 사기꾼이다.

예전에 도올이 이비에스 특집 다큐멘터리에서 독립운동사(史)를 추적한 적이 있다. 한두 번 보았는데 약간 오버스럽다는 느낌이 없지 않았으나, 뭐 그러려니 했다. 노력만이라도 가상한 것 아니겠는가 말이다.

그 방송 약간 뒤에 이비에스에서 도올 강의를 시리즈로 한 적이 있는데, 도올이 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면서 강의를 하는 내용이었다. 내가 본게 어느 고등학교냐 하면 인촌 김성수가 설립한 학교였다. 그 방송에서 도올은 자신이 알고 있을 인촌에 대한 다른 평가는 전혀 입 밖에 내지 않고 '인촌은 이러저러 ... 훌륭하신 분이다. 그런 분이 설립한 학교에 다니는 여러분은...'이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그것 참 이중적인 넘이다라고 생각하고 그때는 그냥 넘어 갔다. (넘어 가야지 어쩔건데? ^^/) 아무리 도올이 고대를 졸업했다 하더라도, 비분강개하면서 독립운동사를 추적하던 도올은 누구이며 인촌의 친일은 묻어두고 일부분만 떼어내 강의하는 그는 또 누구인가.


얼마전, 도올의 성서 강의 때문에 논란이 있었다. 간간히 그에 관련된 기사들을 보면서 '도올이 타락한 기독교를 꾸짖는구나. 그것만해도 대단히 용기있는 사람이지.'라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지난 3월 22일 도올이 (지가 직접 찾아가서) 조용기와 만났다는 걸 3월 22일 당일 날 알았다. (우연히 검색하다가 갓 뜬 기사를 보게되었다.) 조용기에 대해 거의 찬사의 말을 늘어 놓았더라.  다른 인터뷰에서는 기껏 한다는 얘기가 "나는 솔직히 순복음교회의 조직이 파생하는 문제들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연구해본 바가 없다."하는 그를 보며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구약은 몰라도 안다. 그까짓거 연구 안 해도 다 안다.


그랬던 그가 중앙일보 기자가 되었단다.

지난 주 kbs <미디어비평>에서 중앙일보와 일본 우익 이라는 프로그램을 하였는데, 중앙일보의 성격을 아주 잘 나타내주는 훌륭한 프로그램이었다. 어떻게 독립운동과 민족, 통일을 운운하고 환경, 종교, 철학을 이야기하는 자가 중앙일보와 같은 천박한 찌라시의 화장빨에 이용된다는 말인가. 말인가?

아니다. 이건 서로 이용해 먹는 것이다. 그정도는 다 안다. 얼마나 또 혹세무민하는 사기를 칠지는 뻔한 것이지만,  

단지 우리나라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앞날이 걱정스러울 뿐이다. 嗚呼痛哉


* 주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4-08 18:45)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ommunity_best&page=5&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5147

2007/04/07 (10:48:42)    IP Address : 61.106.109.64


3341  조승희 사건에 대해...(동호회/지적성감대) 불꽃 2007/04/20 1413
3340  조승희는 어느 사회, 인종에나 있기 마련인 문제적 '개인'일 뿐인가?(토론/좌파란 무었인가?) 정성철 2007/04/19 1622
3339  선생님....^^(동호회/지적성감대) 불꽃 2007/04/17 1413
3338  해당 언론사의 요청에 의해 삭제된 기사입니다.(???)-추가(토론/안티중앙일보) 올디제 2007/04/10 1392
 도올 유감(토론/안티중앙일보) 올디제 2007/04/07 1388
3336  [경향 언바세바][네티즌칼럼] 신자유주의와 한미FTA의 실체(동호회/인권 평화 연대의 안식처) 보스코프스키 2007/04/04 1360
3335  한미 FTA를 보면서...... 횡설수설(동호회/하루) 엄따!!^^ 2007/04/02 1428
3334  [인사회]FTA 심야토론을 보고(동호회/인권평화연대의 안식처) 보스코프스키 2007/04/01 1384
3333  한미FTA, 또 다른 황우석 사태(토론/문화연구와 한국사회) 구조주의 2007/03/31 1354
3332  '너희가 정치를 믿느냐?'(동호회/하루) 봉가네 2007/03/27 1398
3331  그너무 '샌드위치 때문에...(토론/안티 중앙일보) 올디제 2007/03/27 1350
3330  [민중의 소리]한미FTA, 통상독재 넘어 헌정체제까지 위협(동호회/인권평화연대의 안식처) 보스코프스키 2007/03/27 1183
3329  보유세의 정당성(토론/좌파란 무었인가?) 정성철 2007/03/23 1450
3328  불공정한 자유...(개인칼럼/The Sixth Column) 너너때 2007/03/18 1315
3327  도올, 구약이 아니라 신약을 폐기하라고 해라.^^(동호회/지적성감대) 엄따!!! 2007/03/15 1502
3326  [프레시안]지금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할 때다(토론/좌파란 무었인가?) 보스코프스키 2007/03/15 1284
3325  로마인 이야기 종결(개인칼럼/꿈의도시) 햇귀 2007/03/14 1408
3324  [오마이뉴스&엠파스]전두환 경호 가다 몰사 당한 53명 "발설마라" 극비 붙여진 끔찍한 진실(토론/웃음과 삶이 있는 곳) 보스코프스키 2007/03/13 1343
3323  구약 무시하기^^& 좀 심했나요 ?, 그리스도교인이라면...(동호회/지적성감대) 엄따!!! 2007/03/13 1383
3322  [크래쉬] 예외없는 비극(동호회/영화동아리) 너너때 2007/03/11 1177
3321  [김원]주몽과 한국 사회(토론/문화연구와 한국사회) 보스코프스키 2007/03/11 1343
3320  [돕헤드]하루 네시간 노동제를 위하여(동호회/인권평화연대의 안식처) 보스코프스키 2007/03/10 1175
3319  자식 대충 키우기(동호회/지적성감대) 불꽃 2007/03/10 1331
3318  깨달음을 구하려는 이들에게...(개인칼럼/내가 가야 할 길...) 멍멍이 2007/03/07 1081
3317  [인권오름]사회복무제, 여성도 참여하라?(동호회/여성방) 보스코프스키 2007/03/01 1171
3316  설날 풍경(동호회/하루) 무상이 2007/02/21 1344
3315  친구.(동호회/지적성감대) 불꽃 2007/02/27 1331
3314  연개소문? - SBS는 무슨 배짱으로 이런 쓰레기를 만들까?(개인칼럼/꿈의도시) 햇귀 2007/02/28 1393
3313  이거나 그거나...(개인칼럼/The Sixth Column) 너너때 2007/02/27 1084
3312  징병제 폐지에 관한 글 두 개와 첫 번 글에 대한 논평(토론/좌파란 무었인가?) 정성철 2007/02/26 1144

[1][2][3][4] 5 [6][7][8][9][10]..[116] [NEXT]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