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정 안내 (~'21.01.15)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련 논의 진행 중입니다.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접속
통계
오늘 79
전체 7092986
HOME > 커뮤니티 > 토론 > ANTI-영남패권주의


이 름 창창
제 목 대구의 분위기를 전하는 한국일보 기사 두 꼭지...
[현장르포] '대구病' 앓는 대구


"끈 다 떨어져…" 무기력만 가득

“여기서 90%만 찍었어도 1번이 됐다니까. 그러면 대구가 이 꼴은 아이다.” “맞다. 경기 침체, 침체하지만 대통령 선거만 잘 됐어도 이 보다는 좀 나았을 기다.”
노무현 대통령의 방문이 있었던 12일, 대구 중심가의 후미진 골목 술집엔 30대 회사원들 의 새된 목소리가 떠다니고 있었다. 술기운에 젖은 이들의 목소리는 작년 12월 대통령 선거를 더듬다가 급기야 지역 쪽으로 발을 뻗었다.

“전라도 사람들 뭉치는 거 한번 봐라. 하기만 하면 90% 아이가. 여는 그기 안 돼.” “호남에서는 이쪽을 자극 안 할라고 일부러 오전에 투표를 안 하다가 오후에 몽땅 투표를 하러 갔다고 그라데. 차~암 똑똑하제. ”

혹자는 “먹먹한 막장”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경기 침체에 지난해 대선, 올해 2월의 지하철 방화참사를 거치면서 침울함과 무기력에 빠진 대구를 보고 “갈데 까지 갔다”고도 했다. 활력도 없고 대안도 없다.

그리고 그 빈자리를 “모든 것이 대선 때문”이라는 원망과 “다시 정권만 잡으면…”이라는 허위 의식이 메웠다. 언제부턴가 대구는 고질병을 앓고 있었다.

# 동대구로에서


동대구역을 내리면 맞닥뜨리는 시원한 10차로가 동대구로다. 도로 폭만 70㎙. 넓디넓은 도로 중간엔 히말라야시다 등 침엽수가 중앙분리대 구실을 하며 우람하다. 1984년 포장이 완전 마무리된 도로는 당시 ‘혁명적’이라는 수사가 붙었다. 개발의 상징이 ‘도로’였던 때였다.

“전국에 이런 도로가 어디 있었겠노. 동대구로 만들어질 때야 대구가 잘 나갔제.”한 택시기사는 말 끝이 씁쓸했다.

“박정희 대통령이 대구에 한번씩 내려오면 수성관광호텔에서 잤거던. 박통이 지나 가다가 ‘길이 안 좋다’고 한 마디 한 기라. 그러니까 당장 공사 들어가가 이래 넓게 내놓은 거 아이가.”동대구로 변에서 부동산을 운영하는 서모(51)씨의 얘기다.

그 회상은 이렇게 이어진다.“전두환이 때까지만 해도 대구가 잘나갔제. 뭐든 청와대에 전화 한 통이면 다 됐지. 대구지검에 검사들이 내려오면 놀고 간다 안캤나. 한 집 건너 청와대에 연(緣)을 걸치고 있으니 뭔 수사가 되겠노.”중소기업체를 운영하는 전모(52)씨의 얘기다.

“지금이야 끈 다 떨어졌지. 지역 빅3 건설 업체가 죽으면서 대구경제가 그 이후로 헤어나오지를 못하잖아.”식당을 운영하는 이모(42)씨는 지금의 대구 경제 침체의 원인을 결국 “정권상실”에서 찾았다. 의식의 밑바닥엔 공식이 깔려있었다. ‘정권 상실→경제침체→분위기 침체.’결국 모든 것은 ‘정권’이었다.

계명대 철학과 홍원식 교수는 “대구는 30년간 집권의식과 소중앙주의에 빠져 있다가 김영삼 김대중 정권 아래서도 그것을 제대로 비판, 청산 하지 못한 채 지금에 이르렀다. 대구의 의식은 그때 성장을 멈췄다”고 했다. 대구병의 시작이라고 했다.

# 대구의 두 D백화점에서


대구의 백화점들은 연중 세일 중이었다. 건물 외벽은 늘 사은 행사를 알리는 광고로 둘러싸였다. 대구 지역을 장악해 온 두 D백화점과 올해 초 서울에서 내려온 L백화점의 대결이 벌어지는 소리없는 전장이었다.

전국구 메이저 백화점들의 공세에도 대구의 두 D백화점만은 수십 년간을 꿋꿋하게 영지를 지켜왔다. “다른 지역은 메이저가 내려와서 자본으로 밀어붙이면 그냥 허물어졌는데 대구는 유독 예외”라고 했다. 대구지역 두 백화점이 “원래부터 탄탄해서”라는 설명도 있었지만, ‘특유’라는 수식이 붙는 지역 정서를 중요한 원인으로 꼽는 이들이 많았다.

“지역 경제를 살릴라 그라면 우리지역 업체에 가서 사야 한다 아이가.”“경제도 어려운데 외지기업이 와서 대구 돈을 가져가니 더 어렵제.”백화점 인근에서 어렵잖게 들을 수 있는 주부들의 얘기였다. 대구 두 D백화점의 마케팅 포인트도 결국 ‘연고’였다. “우리 할머니, 어머니도 ○○백화점을 이용했습니다.” 연고의식을 자극하는 광고가 연일 TV를 탄다.

서울에서 대구로 진출한 한 기업인은 ‘백화점 전쟁’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대구 전반에 그런 정서가 깔려있고 사람들이 그걸 자랑스러워 해요. 마치 거대한 성으로 둘러싸인 봉건 시대 영지 같아요. 이런 연 저런 연으로 똘똘 뭉쳐 외지인들은 좀처럼 받아주지를 않아요. 서울에서 웃고 내려와 울고 간다는 곳이 대구에요.”

# 지하철 중앙로역에서


참사 100일을 넘긴 중앙로역사 위로 차들의 통행은 재개됐지만 음울한 분위기는 여전했다. 추모공원 부지선정을 둘러싼 유족과 대구시의 양보 없는 줄다리기가 아직도 팽팽했고, 역사를 감도는 향내는 몇 달째 대구 전역에 퍼져나가고 있었다.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든 역사 안 지하1층은 참사현장 그대로 대낮에도 을씨년스러웠다. 순번을 정해 자리를 지킨다는 한 유족은 “대구시가 아예 죽일 테면 죽이라는 식의 배짱을 부린다”고 했다. 몇 달이 지나도록 바뀐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학원강사 장경석(32)씨는 “참사 이후 대구 시민들 사이에선 잠시나마 자성하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국회의원에 시장, 도지사, 지방의회 의원들까지 모두 한나라당 일색이다 보니 비판과 견제가 사라져 결국 이런 일이 빚어졌다는 개탄이 많았다”고 했다. “경쟁과 교체가 없고 혁신이 없는 지방정부의 현주소가 여실히 드러났다”는 탄식 속에 대구의 여당 한나라당은 잠시나마 거센 비판에 직면했었다고 했다.

중앙로역 인근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김모(43)씨는 하지만 손사래를 쳤다. “왜 그런 사람 찍었냐며 자기 손가락 잘라야겠다고 하는 이들 많이 봤어. 하지만 막상 선거가 닥치면 또 당보고 찍을 거야. 고질병이야.”

# 유니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대구 수성구 대흥동 월드컵 경기장. 정적만이 감도는 국내 최대 규모 경기장 주변엔 공익요원이 틀어놓은 라디오 소리만 시끄럽다. 60여 일을 남긴 2003 유니버시아드 대회의 주경기장이지만 국제적 행사를 앞둔 설레임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중앙로에서 만난 한 시민은 “유대회 유대회 하니까 ‘뭔가 하는가 보다’고 하지만 사람들의 절반 이상이 유니버시아드가 어떤 대회인지도 모른다”고 했다. ‘유니버시아드를 재도약의 전기로 삼자’는 플래카드와 대회기가 시내 곳곳에 내걸렸지만 시민들은 무심했다.

대구대 사회학과 홍덕률 교수는 “외부를 향해 꽁꽁 문을 닫아 건 대구가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발전의 전기로 삼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활로를 찾기 위한 토론과 합리적 대안을 찾으려는 노력이 없다. 중앙정부에 전화 한 통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던 정서가 고스란히 무력증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대구=글 이동훈기자












[현장르포] "토론ㆍ활력ㆍ리더없는 3無도시"
대구 소장학자들 "자성" 촉구…"緣부담돼 공익비판 실종"

'대구병'을 진단하고 자성을 촉구하는 대구 지역내 소장 학자들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수구병, 연고주의, 현실안주 등의 병세가 대구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전제한다. 하지만 "이런 모순이 가장 집적된 도시"라는 데서는 의견을 같이 한다.
대구대 사회학과 홍덕률 교수는 "대구의 정치권은 신진대사가 안된 채 늘 일당독재이고 견제와 균형없는 동종교배의 후진성으로 점철됐다"고 주장한다. 정치 경제 행정 언론 권력을 끼리끼리 나눠 가진 채 "토론도 활력도 존경받는 리더도 없는" 3무(無)의 도시가 됐고, 기존질서만 맹목적으로 집착하고 현실에만 안주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홍 교수의 대구 자아 비판은 신랄하기까지 하다. "공(公)은 없고 사(私)만 판치고 늦은 시간 술집의 작은 방들은 꽉꽉 차지만 토론회나 공청회는 늘 썰렁한 도시, 연(緣)이 부담스러워 공익적 비판마저 말라버린 도시…." 홍 교수는 대구가 다시 태어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혁신, 지방정부 혁신, 지역언론 개혁, 지역 대학 혁신, 시민의식 혁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명대 철학과 홍원식 교수의 진단도 비슷하다. "다양성의 부족으로 대화가 끊어진 채 닫힌 구조를 띠고 대구 스스로 배타와 고립을 불러오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다 보니 "개성도 색깔도 없는 죽은 도시로, 고립된 섬이 되어가고 있다"고 했다.

홍 교수는 "대구병은 정치 경제뿐만 아니라 언론 종교 문화 교육 등 전반에 그림자를 짙게 드리우고 있다"며 "하지만 더욱 심각한 것은 병이 든 것도 모른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대구의 대다수는 이 같은 병의 존재마저 외면한다고 했다. 투박한 억양으로 "대구가 뭐 어때서?"라고 항변한다고 홍 교수는 전했다.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forum_anti_youngnam_hegemony&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975

2003/06/17 (20:00:43)    IP Address : 61.74.255.153

966  "일본속의 백제인"" ykk 2003/06/29 1031
965  영남 패권주의는 사대주의의 발로인가?....///// -쟁토로부터(by 예언가) 보스코프스키 2003/06/26 1056
964  영남 패권주의의 허구!!! ykk 2003/06/23 1231
963    [re] 당신생각의 허구, 말도안되는 논리,, 최완규 2003/07/22 911
962   영남 사람들이 대한민국을 다스려야 하는 이유??? ykk 2003/06/21 1056
 대구의 분위기를 전하는 한국일보 기사 두 꼭지... 창창 2003/06/17 1186
960  지역통합주의자 노대통령의 위험한 행보 &"지역차별"로 지역갈등 청산에 나선다? -디스오더&고동우/진보정치 보스코프스키 2003/05/31 931
959  노정권의 지역감정 해석은 잘못되었다. &노 대통령의 지역주의 타파, 무엇을 위한 것인가? -시민 H&디스오더 보스코프스키 2003/05/31 830
958  영남당 지지자들은 '땅그지'이다!!-by 류철원/쟁토베스트 보스코프스키 2003/05/14 1024
957  "지역감정이여, 영원하라" -진보정치 보스코프스키 2003/04/24 868
956  지역갈등은 영호남 패권주의가 아니다. -(by 시민H/쟁토 베스트) 보스코프스키 2003/04/17 878
955    모르시는 말씀.... sakkura 2003/04/19 793
954  수구의 족보와 지역주의 뿌리를 제대로 알기 -쟁토베스트 보스코프스키 2003/04/17 912
953  호남 홀대보다 영남 독식이 문제다-한겨레 오늘의 논객 보스코프스키 2003/04/15 955
952  진단 眞如 2003/04/01 958
951  대구사람들은 노무현을 욕할 당연한 이유가 있다.-쟁토베스트(by 김영재) 보스코프스키 2003/03/19 1020
950  자유대한 젊은이여 빨갱이와 싸우자! 호남빨갱이 박살내자! wkdb 2003/03/06 934
949    [re] 너,미쳤니??? 파랭이 2003/03/07 908
948      하루빨리 저런 잉간 잡아가둘 정신병동이 마련되었으면 하구려... 보스코프스키 2003/03/12 912
947  보스코브스키님... 서생원 2003/02/25 847
946    거기도 저 있는데염... 보스코프스키 2003/02/26 848
945  전라경상은 베스트 커플 민족사랑 2003/02/22 1093
944  짚어주겠소 -쟁토베스트 보스코프스키 2003/02/13 998
943  전라도,경상도 얘기 듣기 싫지요..-쟁토베스트에서(by 시민H) 보스코프스키 2003/02/11 919
942  지역감정에 관해서 끓어오르는 절규. -쟁토 베스트에서(by 시민H) 보스코프스키 2003/02/11 858
941  전라도는 백제의 식민지였던 곳이랍니다. 으악새 2003/02/05 1236
940    무슨 근거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시는 건진 모르겠사오나... 보스코프스키 2003/02/10 846
939  유리알 유희의 유물론적 지역론 -쟁토 베스트 편집해서 옮김 보스코프스키 2003/01/31 881
938  경상도도 나쁘지만 전라도도 나쁘다는 양비론의 함정. 외(시민 H/김수민)-쟁토 베스트 보스코프스키 2003/01/30 971
937  홍덕률 교수 님의 지역감정, 지역정치 관련 논문입니다..-http://ccc.daegu.ac.kr/~drhong 보스코프스키 2003/01/29 980

1 [2][3][4][5][6][7][8][9][10]..[33] [NEXT]

Admin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