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2...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19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33
전체 7061872
HOME > 커뮤니티 > 토론 > 문화연구와 한국사회


이 름 구조주의
제 목 <디워> 미국개봉: '사실'과 '기대'
<디워>미국개봉: '사실'과 '기대'
미국진출의 강박, 언론의 책무유기
          


사람들은 누구나 원하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한다. 사람들의 이런 성향은 그동안 쌓아온 믿음이 외부의 사실과 큰 격차가 있을 때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 때 사람들은 자신의 믿음에 부합하는 정보만 선택적으로 받아들임으로써 내적인 혼란을 피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것이 바로 인지심리학에서 말하는 '선별적 지각(selective perception)'이다.

개인의 이런 성향은 사회적으로 확장되어 인습과 고정관념을 재생산하는 기능을 한다. 유통되는 정보가 특정 집단의 이해관계와 관련되어 있을 때(혹은 그렇게 믿고 있을 때) 이런 현상은 빠른 시간 안에 폭발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모두 잘 알고 있듯, 황우석 사건이나 <디워> 논란이 여기에 해당한다. 여기에 이해관계의 당사자인 언론은 '기대'와 '사실'을 뒤섞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기대'로 '사실'을 뒤집기도 했다.

<디워>가 미국에서 개봉된 후, 한국의 대다수 언론은 다수의 기대를 깨뜨리지 않는 '안전한'(그리고 돈이 되는) 선택들을 했다. 언론들은 현상의 일부만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존재하지 않는 사실을 과감히 만들어 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나태와 무지도 한몫했음은 물론이다. 예를 들어보자.    

"<뉴욕타임즈>, '설명 필요 없는 영화' 호평" (<한국일보> 2007. 9. 10)
"<디워> 미국 개봉 첫날 5위... 한국영화 신기록 달성할 듯" (<조선일보> 2007. 9. 16)
"<디워> 미국 개봉... 한국적 소재, CG 할리우드도 인정" (<국민일보> 2007. 9. 16)


'자막 불필요'가 '설명 필요 없는 영화'로

한국의 언론을 보면, <디워>는 태풍처럼 미국 사회를 휩쓸고 있는 문화현상이라도 된 듯하다. 그러나 극장에 가 보아도, 신문을 펴 보아도, 온라인 토론방에 가 보아도 이런 분위기를 느낄 수 없으니, 내가 살고 있는 곳이 미국이 맞나 싶을 정도다. 일단 한국 언론이 보도한 내용의 사실관계부터 살펴보자.

<디워>는 미국에서 개봉하기 전에 기자시사회를 단 한 차례도 열지 않았다. 영화도 보지 않은 <뉴욕타임즈> 기자가 어떻게 개봉 한 주 전에 "설명 필요 없는 영화"라는 "호평"을 할 수 있었을까? <한국일보>가 '인용'한 <뉴욕타임즈> 기사의 원문은 이렇다. "자막이 없어 편하게 볼 수 있다(with no pesky subtitles)."

<조선일보>는 <디워>가 "개봉 첫날 5위에 오르며 선전했다"고 보도했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집계결과로 보면 '5위'가 맞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화의 경우 대개 종영 무렵보다는 개봉 초기에 관객을 많이 확보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디워>와 같은 시기에 미국에서 전국개봉을 한 영화가 얼마나 되는지도 흥행 여부 판단에서 중요한 문제다. 그렇다면 <조선일보>는 <디워>가 개봉한 그 주말에 전국개봉을 한 영화가 세 편뿐이었다는 사실 정도는 알려주어야 하지 않을까?

미국 언론은 <디워>뿐 아니라, 이보다 몇 배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며 1위를 거둔 조디포스터 주연의 <용감한 것(The Brave One)>에 대해서도 "흥행실패(Stumble at Box Office)"라고 평가한 상황이었다. <디워>는 개봉작 가운데 최하위였음은 물론, 개봉 2주차인 서부영화 <유마로의 3:10>는 물론, 개봉 5주가 지난 코미디 <수퍼배드>와의 경쟁에서도 뒤처졌다.

'박스오피스 모조(Box Office Mojo)'에 따르면, <디워>가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첫 주 6일 동안 거두어들인 총 수입은 585만1000불이다. 한국에서 같은 기간 동안 거둔 수입의 4분의 1 수준이다. 미국에서 확보한 개봉 스크린 수가 한국의 세 배가 넘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것이 '선전'인지 아닌지는 쉽게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디워>, 만용의 도화선 되나

'박스오피스 모조'가 밝힌 6일 동안 <디워>의 총수입을 2275개 개봉 스크린으로 나누면 스크린당 하루 평균 수입은 430불(약 40만원)이란 계산이 나온다. 스크린당 하루 평균 5회를 상영했다고 보면 한 회 평균 86불(약 8만원) 정도의 수입을 거둔 것이다. 표당 8불로 계산할 경우, 매 회 11명 정도가 관람한 셈이다.

성공의 평가기준은 주관적일 수 있지만, 개봉 첫 주 6일 동안의 회당 수입이 8만원 정도밖에 안 되는 영화를 성공작으로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주말 이후 관람객이 더욱 줄었다는 사실이다. 지난 월요일(17일)과 화요일(18일) 극장당 하루 매출은 각기 134불(약 12만원)과 121불(약 11만원)이었다. 그리고 수요일(19일)은 더 떨어져 103불(약 9만5천원)이 되었다. 하루 평균 매출을 5회로 나누어 보면, 수요일의 경우 한 회당 매출이 2만원 미만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표당 8불로 계산할 경우, 극장에 두세 명이 앉아있었다는 말이다. 수요일은 개봉한지 일주일도 안 된 시점이니, 심각한 상황이다. 일부 극장은 벌써 교차상영을 시작했다.

심형래 감독의 말대로 <디워>의 미국 마케팅에 2천만불을 썼다면, 수익은커녕 마케팅 비용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도 한국 언론은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거나 "제 2, 3의 <디워>가 나와야 한다"는 식의 무책임한 보도를 계속하고 있다.

한국 언론의 이런 태도는 한국 영화산업과 관객은 물론, 심형래 감독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한국의 <디워> 논쟁과는 별개로, 미국 내에서 <디워>가 관객들과 평론가들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 객관적이고 냉정히 돌아볼 필요가 있다.

물론 <디워>에 애정을 품고 응원한(평론가들을 포함해 누가 그러지 않았겠는가?) 관객들로서는 가슴 아픈 부분일 수 있으나, 무비판적 옹호가 언제나 미덕일 수는 없다. 여기서 또 다시 반성의 기회를 잃는다면 <디워>는 "한국영화산업의 대안"은커녕, 한국 관객의 주머니를 털어 미국 개봉의 적자를 메우는 비극적 만용의 도화선이 될 것이다.

더구나 심형래 감독은 이미 미국시장을 노린 새로운 영화제작에 착수했다고 말하고 있다. 과거의 경험에서 아무런 교훈을 얻을 수 없다면, 과거의 실패를 반복할 수밖에 없다. <디워>가 한국과 미국에서 지적받는 부분이 <용가리> 시절부터 되풀이되어온 문제라는 사실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한국에서 <디워>의 작품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었을 때 감독과 영화를 일방적으로 감싸기보다는 합리적인 조언을 통해 작품을 조금이라도 다듬도록 제언했다면, 미국에서 쏟아진 극단적인 평가를 일부라도 누그러뜨릴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런 면에서 <디워>의 실패에 대해 심형래 감독과 배급사 쇼박스는 물론, 합리적인 비판능력을 상실한 한국 언론도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컴퓨터그래픽(CGI)조차 높은 평가 못 받아

한국 언론은 <디워>가 미국 내에서도 '스토리가 약하다'는 비판은 받았지만, '그래픽 기술로는 인정받았다'고 일관되게 보도했다. (스토리와 대사는 "껌 종이에 쓴 듯한 수준의 스토리," "영어로 번역된 중국제 전자제품 매뉴얼 같은 대사" 등의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그래픽에 대해서도 미국 대부분의 언론은 그다지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조악한 컴퓨터 그래픽'이라는 비판은 물론, <반지의 제왕>이나 <고질라> 등 다른 영화를 그대로 베껴왔다고 말하며 표절문제를 제기하는 언론도 적지 않았다. 호의적인 평가조차 '저예산 영화치고는 봐줄만 하다'는 정도였다.

"<디워>는 한국의 영화사상 가장 많은 돈을 들인 영화다. 그러나 <디워>는 조잡한 완성도에, 영화를 떠받치는 특수효과도 놀랄 만큼 조악하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그 제작비가 도대체 어디에 쓰였는지 의아해 할 것이다. (중략) 놀랄 만큼 뛰어난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갖춘 현대의 영화들과 비교하면 <디워>의 그래픽 기술은 빙하기의 공룡 수준에 머물러 있다. 저예산 뮤직비디오에는 적합할지 몰라도, 영화 같은 주류매체용은 아니다." (윌리엄 얼, "높은 제작비 들였다는 <디워>, 결과는 실망적", <더 이타칸> 2007. 9. 20)

"출연료만 생각하고 <디워>에 참여한 배우들은 이 영화가 미국 개봉관에 걸릴 것이라고 상상도 못 했던 것 같다. (중략) 이 배우들이 (웃음을 터뜨리게 만드는) 컴퓨터 그래픽 수준을 확인할 기회도 없었을 것이다. 촬영 후 컴퓨터로 합성해 넣은 것이니까 말이다. 배우들은 미국 관객이 <디워>의 특수효과를 보게 될 줄도 몰랐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한국에서 대성공을 거두었다. 한국은 일본의 혼다자동차를 베끼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나 보다. 이제 <고질라>까지 베끼고 나섰으니." (로저 무어, "<디워>는 실패작", <올랜도 센티넬> 2007. 9. 14)


<올랜도 센티넬>의 평가는 지나치게 가혹하지만, 미국의 신문이 가장 많이 받아 실은 영화평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미국의 평론가들이 한국영화에 특별히 적대적인 것은 아니며, 일부가 생각하듯이 한국영화의 부상에 대한 시샘이나 위기감 때문도 아니다.

몇 년 전 <괴물>이 미국에 개봉되었을 때 미국 평론가들은 한목소리로(<뉴욕타임즈>의 <디워> 평가와는 달리 아무런 조롱의 의미가 담겨 있지 않은 뜻에서) "괴수 장르의 재발견"이라고 평했다. "꼭, 꼭, 꼭 보아야 할 영화"라고 극찬도 쏟아졌다. 이제까지 한국영화는 미국 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꾸준히 신뢰를 쌓아가고 있었으며, 이 뒤에는 미국 평론가들의 호의적 평가가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디워>, 한국영화가 가야 할 길인가

가장 큰 문제는 영화 자체의 완성도였지만, 개봉 방식이나 마케팅 전략에도 문제가 있었다. <디워>는 미국의 흥행 대작들이 모두 간판을 내리거나 개봉 후 몇 주에서 몇 달이 지난 상황에서 개봉했다. 이는 '정면승부를 피한다'는 <디워>의 개봉전략의 하나이기도 했지만, 인지도 낮은 영화를 전국적으로 개봉시키기 위해 배급사가 취한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 내 대규모 개봉'이라는 전략이 한국 관객을 끌어들이는 데에는 효과적이었을망정, 미국시장에서는 도리어 역효과를 낳았다. 어차피 기대작들이 많지 않은 시기였기에, 제한개봉으로 시작해 점차 스크린을 늘려가는 것도 고려해 볼만한 방식이었다.

이 방식은 한국에서 '미국 2000개 이상 스크린 개봉'이라는 극적 홍보효과를 가져올 수는 없을지 모르지만, 개봉 후 한 달도 못 되어 간판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2000벌 이상의 프린트 제작비용과 단기간 안에 영화를 홍보하기 위한 마케팅 비용, 그리고 배급사에 지급하는 추가비용까지 고려할 경우 막대한 낭비가 아닐 수 없다.

실제로 미국에서 처음으로 대규모 개봉한 일본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이런 전략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2002년, <디워>와 비슷한 시기인 9월에 개봉하면서 단 26개의 극장에서 제한상영으로 시작해 그 이듬해인 2003년 3월말까지 42주 동안 장기 상영하면서 스크린 수를 700여개까지 늘렸다. 이렇게 해서 벌어들인 수입이 1000만 불이 넘는다.

그러나 <디워>는 스크린 2000개 이상의 대규모 개봉을 하면서도 언론시사회는 무시하는 납득하기 힘든 전략을 썼다. <디워>의 미국 배급을 맡은 프리스타일(Freestyle Releasing)은 언론사의 인터뷰 제의를 거부했다. 그 때문에 미국의 관객들은 예고편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객관적 정보도 얻지 못한 채 극장으로 갔고, 그 결과는 실망한 관객들의 배신감으로 나타났다. 만일 제작사나 배급사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다면 이런 무책임한 방법을 쓰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것은 전략 이전에 관객에 대한 예의와 배려의 문제다.

나는 한국 영화가 미국에서 성공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낯선 땅의 극장과 대여점에서 고국의 영화를 보는 기쁨은 정말로 크다. 그러나 '미국 진출'이라는 것이 강박으로 자리 잡은 한국 문화계의 현실은 이해하기 어렵다. <디워>가 '진출'하기 전에도 한국 영화는 한국 특유의 감수성과 독특한 미적 감성, 그리고 적절히 부여된 사회적 메시지로 높이 평가받고 있었다. 특별히 미국관객을 염두에 두지 않고 만든 영화들에 도리어 미국 관객이 서서히 눈을 돌리는 상황이었다.

그런 면에서 미국 평론가 브라이언 온도프의 말은 경청할 가치가 있다. 온도프는 '돈'이 한국 문화계의 지배적 잣대가 되면서 문화적 가치를 상실하는 것은 물론, 목표로 하는 돈 자체와도 멀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지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뛰어난 미적 감수성과 풍요로운 영화언어를 지닌 나라다. 왜 그런 나라가 <디워>라는 더 없이 끔찍한 공상영화를 세계시장에 내놓아 지금까지 쌓아온 명성을 스스로 무너뜨리는가? 가장 쉬운 (아마도 유일한) 대답은 '돈'일 것이다. 그러나 객관적인 현실을 보면, 진절머리 날 만큼 끔찍한 특수효과로 도배한 영화는 미국도 충분히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한국이여, 제발 참으시라!" (브라이언 온도프, <이크리틱> 2007. 9. 15)

누구든 실수할 수 있고, 이 실수는 미래의 성공을 위한 발판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그 전에 필요한 것은 냉철한 자기 평가와 반성이다. 영화 제작사와 배급사, 그리고 언론에서 이런 합리적인 목소리는 나오지 않고 있다.

그들은 오늘도 변함없이 '할리우드 진출의 꿈'을 역설한다. 하지만 그들이 '꿈'을 말할 때마다 거기서 더 멀어져가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나만의 착각일까?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forum_culture&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536

2007/10/01 (10:01:49)    IP Address : 216.165.145.46

380  문재인은 당대표직사퇴하라 마야 2015/06/22 531
379  일본식외래어를 줄여야 언어순화에 좋다 애국 2013/12/04 766
378  의리에 빠지면 폐단이 많다 슬로건 2013/11/18 682
377  의리를 주로하면 흉하다. 성의 2013/11/10 736
376  너무 팔벌림의 문제 애정 2013/10/05 595
375  [새책] 나의 창조성이 나의 갈등이다! - 『동물혼』(맛떼오 파스퀴넬리 지음)이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3/09/10 495
374  지식사회찬성 차량 2013/08/12 514
373  심한운동 반대한다 고려 2013/08/09 492
372  운동많이함을 재고하라 우표 2013/08/01 524
371  많이 운동함은 해롭다 태산 2013/07/19 510
370  진중권과 변희재 2인은 변론의 고수다 마야 2013/05/28 532
369  국립박물관 부서 감축, 국립문화재연구소 법인화해야 김민수 2012/11/25 585
368  한국의 개독문화와 조중동의 마인드는 공산주의 까기다? 호박먹자 2012/02/04 709
367  무관심을 파는 다방, 스타벅스 구조주의 2007/12/07 2224
 <디워> 미국개봉: '사실'과 '기대' 구조주의 2007/10/01 2050
365  [옮겨온 글]<디워논쟁>-'군중이냐 다중이냐' 진중권 2007/09/23 2043
364  <디워>와 '비,' '미국본토'에서 인정 받아야만 성공인가 구조주의 2007/08/10 2137
363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으로 뜯어 고치자!!!! 더듬이 2007/08/06 1365
362  [오마이뉴스][주장] 광우병 쇠고기 생산-유통에 깃든 자본의 탐욕 보스코프스키 2007/08/04 1331
361  그대 기억하는가 - 영화 [화려한 휴가] 새벽강 2007/08/02 1324
360  약을 사기 위해 국경을 넘는 미국인들 구조주의 2007/08/01 12617
359  성폭행범과 연대하는 사회 구조주의 2007/07/13 12458
358    [re] 성폭행범과 연대하는 사회 시만 2007/07/17 1348
357  [교보문고 도서소개]무례한 자들의 크리스마스 보스코프스키 2007/07/09 1356
356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구조주의 2007/07/10 1351
355      [re]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새벽강 2007/07/10 1279
354  마이클 무어, '의료괴담'을 말하다 구조주의 2007/06/26 1494
353  아직 떠도는 군가산점제의 망령 구조주의 2007/06/17 1348
352    [한겨레21]누가 이 ‘병역기피자’에게 돌을 던지나 보스코프스키 2007/06/18 2034
351  '미국 내수용 소면 어떠냐'는 김종훈 대표께 구조주의 2007/06/15 1274
350  신디 시헨의 경우 새벽강 2007/06/01 1455
349  당신은 이미 광우병 환자일 수 있다 구조주의 2007/05/29 1314
348    광우병: 한 '전문가'와의 대화 구조주의 2007/06/01 1549
347    기사는 오마이뉴스의 원문도 함게 보았는데... 보스코프스키 2007/05/31 1280
346  [옮겨온 글] 박노자 - 교회, 장기적 보수화의 일등공신 구조주의 2007/05/27 1261
345    질문과 권유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7/05/29 1317
344      [re] 질문과 권유입니다. 구조주의 2007/05/30 1254
343  FTA 자동차는 흑자여서 양보, 영화는 적자니까 양보? 구조주의 2007/04/24 1344
342    [re] FTA 자동차는 흑자여서 양보, 영화는 적자니까 양보? 새벽강 2007/04/26 1389
341      [re] FTA 자동차는 흑자여서 양보, 영화는 적자니까 양보? 구조주의 2007/05/27 12345
340        [re] FTA 자동차는 흑자여서 양보, 영화는 적자니까 양보? 새벽강 2007/05/29 12615
339  한미FTA, 또 다른 황우석 사태 구조주의 2007/03/31 1454
338  [김원]주몽과 한국 사회 보스코프스키 2007/03/11 2082
337  성서 강해와 '도올 현상' 새벽강 2007/02/23 1158
336  토론회의 달라이 라마 새벽강 2007/01/28 1092
335    [re] 토론회의 달라이 라마 구조주의 2007/02/03 998
334      [re] 토론회의 달라이 라마 새벽강 2007/02/04 15218
333  재즈의 '신분변화'와 다이애나 크롤 구조주의 2006/11/29 1129
332  테러 후 5년, 그리고 <월드트레이드센터> 구조주의 2006/10/16 1121
331    [re] 테러 후 5년, 그리고 <월드트레이드센터> 새벽강 2006/10/18 1062
330      [re] 테러 후 5년, 그리고 <월드트레이드센터> 구조주의 2006/10/19 15233
329  [옮겨온 글] 봉준호의 지우개 <괴물>, 치밀어오른 분노 또는 짜증 김정란 2006/08/26 1135
328    [re] [옮겨온 글]'괴물'을 만든 진짜 괴물 김선우 2006/08/28 1024
327      [조이뉴스24/엠파스 뉴스 링크]괴물뒤에서 피눈물 흘린 영화들 많았다. 보스코프스키 2006/09/01 1069
326  종교와 사회주의-박노자 초청강연회 새벽강 2006/03/21 1335
325  반문화적 정부 아래 사는 슬픔 - FTA와 노무현 정부의 '수출기념탑 의식구조' 구조주의 2006/03/07 1162
324  [옮겨온 글] 국익과 거리 먼 '한-미 FTA' 장하준 2006/03/07 1296
323  [옮겨온 글] 반증원리 진중권 2006/02/14 1217
322  언론의 자유는 '언론기업의 자유'가 아니다 구조주의 2006/01/29 1345
321  [옮겨온 글] 과학주의의 뿌리 조홍섭 2006/01/13 1065
320  강정구 교수와 에드워드 사이드 구조주의 2005/12/29 1087
319  원점으로 돌아간 생명과학자들의 꿈 구조주의 2005/12/25 1136
318    [re] 원점으로 돌아간 생명과학자들의 꿈 새벽강 2005/12/28 1153
317  [옮겨온 글] 비겁한 사회, 비겁한 정부 - 홍세화 홍세화 2005/12/08 1257
316    [re] [옮겨온 글] 비겁한 사회, 비겁한 정부 - 홍세화 새벽강 2005/12/08 1106
315  [옮겨온 글] 조국을 위한 난자 진중권 2005/12/07 1076
314    [re] [옮겨온 글] 조국을 위한 난자 새벽강 2005/12/08 1055
313  [옮겨온 글] 무지가 부른 집단 광기 홍세화 2005/12/01 1118
312  [옮겨온 글]'국익론'에 휩쓸리는 인터넷 민주주의의 빛과 그늘 구조주의 2005/12/01 1040
311  매디슨 카운티, 욘사마, 그리고 한류 구조주의 2005/11/20 1082
310  [옮겨온 글]연예인이여, 대학 가지 말자 김종휘 2005/11/07 1144
309  미국의 유일한 대북정책: 적대감 구조주의 2005/10/17 1128
308    [re] 미국의 유일한 대북정책: 적대감 새벽강 2005/10/28 1049
307  미국판 'X파일사건'은 어떻게 해결되었는가 구조주의 2005/07/29 1048
306    문화연대 논평서 보스코프스키 2005/08/01 1024
305  [문화연대/토론회]한국사회와 삼성신화(29일/2시) 문화연대 2005/07/28 1108
304  '개똥녀' 사건, 과연 인터넷이 문제일까? 구조주의 2005/07/15 1227
303    [anarclan.net]한가지 의견... 보스코프스키 2005/07/19 1047
302  [옮긴 글] 전여옥의 콤플렉스적 시각 구조주의 2005/06/07 1103
301  미국의 '강간'이 한국에서는 '합의에 의한 성관계'? 구조주의 2005/06/03 1167

1 [2][3][4][5]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