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2...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19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73
전체 7061447
HOME > 쟁점토론 - 안티조선을 중심으로 여러 사회 쟁점에 대해 토론하는 곳입니다.


이 름 다중지성의 정원
다운로드 #1 deul&fouc.jpg (312.2 KB), Download : 12
제 목 [1/6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사 허경)

다중지성의 정원

2014년 1분학기 1월 6일 개강!

>>>>>>>>  http://daziwon.net
 
안녕하세요!
즐거운 지식, 공통의 삶, 다중의 지성 공간 <다중지성의 정원>입니다. 다중지성은 삶의 존재론적 가치를 강조하는 협력적이고 창조적인 움직임입니다. 다중지성의 정원은 우리 시대의 삶의 특징들, 양상들, 필요들을 역사적으로 새로운 공통적 의미생산이라는 관점에서 조망하고 상호교육하고 토론할 상설적 자기교육기관입니다.
 

[철학] 질 들뢰즈의 「칸트 미학에서의 발생의 이념」 강독
강의 허경
1월 6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4시 (8강, 120,000원)
 
강좌취지
칸트의 사유 전체를 매우 섬세하게 ‘들뢰즈화’시키고 있는 「칸트 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그리고 칸트의 미학적 판단력을 단순히 순수이성과 실천이성을 잇는 제3의 비판으로 보는 것을 넘어 칸트 철학의 최종적 종합의 결정적 한 걸음으로 재구성하는 「칸트 미학에서의 발생의 이념」을 읽는다. 칸트의 중요성은 굳이 다시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이며, 실상 헤겔, 마르크스는 물론, 니체와 푸코 그리고 들뢰즈 자신조차도 그 자장(磁場)을 벗어날 수 없을 정도라 할 수 있다.
 
1강 「칸트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1
2강 「칸트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2
3강 「칸트철학을 요약해줄 수 있을 네 가지 시적인 경구에 대하여」 3
4강 「칸트 미학에서 발생의 이념」 1
5강 「칸트 미학에서 발생의 이념」 2
6강 「칸트 미학에서 발생의 이념」 3
7강 「칸트 미학에서 발생의 이념」 4
8강 「칸트 미학에서 발생의 이념」 5
* 강의 정황에 따라 약간의 완급이 있을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질 들뢰즈,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박정태 옮김, 이학사, 2007.


[철학] 미셸 푸코의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강독
강의 허경
1월 10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10강, 150,000원)
 
강좌취지
1968년 발표된 르네 마그리트의 동명 작품을 다룬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에서 푸코는 니체 혹은 소쉬르 이래로 시작된 근대 파괴의 운동이 인간의 종언과 언어의 재등장을 알려준다는 것, 고전주의적 언어의 재현작용과 소쉬르 이래 구조주의의 논리 사이에는 상당한 친연관계가 있음을 전제하고, 마그리트의 그림은 언어와 기호, 이미지와 의미가 고전주의는 물론, 근대와도 완전히 다른 새로운 에피스테메 안에서 새롭게 생성되어가는 과정을 증언한다.
 
1강 두 개의 파이프
2강 흐트러진 칼리그람 1
3강 흐트러진 칼리그람 2
4강 클레, 칸딘스키, 마그리트
5강 말들의 은밀한 작업
6강 확언의 일곱 봉인 1
7강 확언의 일곱 봉인 2
8강 그림은 확언이 아니다 1
9강 그림은 확언이 아니다 2
10강 르네 마그리트의 편지 두 통
* 강의 정황에 따라 약간의 완급이 있을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수업 시간에 공고

강사소개
고려대학교 불어불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철학과 서양철학 전공. 「미셸 푸코의 윤리의 계보학」으로 석사 학위 취득.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에서 석학 필립 라쿠-라바르트의 지도를 받아 「미셸 푸코와 근대성」을 제출, 최우수 등급으로 철학박사 학위 취득. 고려대학교 응용문화연구소 및 철학연구소 연구교수 역임. 옮긴 책으로 질 들뢰즈의 『푸코』(동문선) 등이 있으며, 현재 『푸코 선집』(길)을 번역 중이고, 저술 『푸코와 근대』, 『푸코와 근대성』(이상 그린비)을 출간할 예정이다.


▶ 다중지성의정원은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다지원은 여러강좌할인, 친구할인, 청소년할인 제도와 정액회원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daziwon.net/apply_board/21785 참조.
 
* 갈무리 출판사/ 다중지성의 정원의 소식을 메일로 받아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bit.ly/17Vi6Wi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jangto8&page=1&sn1=&divpage=13&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00126

2013/12/22 (01:44:57)    IP Address : 106.243.20.122


Name
Memo      


Password


48756  헐 아직도 살아있음? 안티좃선 2019/12/12 117
48755  1990년대 후반에 방문을 많이 했던 기억이 J팝전문가 2018/03/26 352
48754  정치인의 타협은 오직 더러운 정략일 뿐일까? 메뚜기 2016/12/07 464
48753  '홍재희의 조선사설비판 ' 방을 ? 홍재희 2016/04/19 591
48752    [re] '홍재희의 조선사설비판 ' 방을 ? 정철호 2016/05/16 537
48751      정철호님 안녕하세요 홍재희 2016/05/17 504
48750  또다시 개표조작한 것이 아닌가? 관악 을 개표참관기 메뚜기 2015/05/05 592
48749  놀랍다. 새온 2015/02/06 608
48748  나는 새정치연합의 이상돈 영입에 찬성한다 메뚜기 2014/09/15 601
48747  교과과정에서 동물해부를 빼야 합니다 블루07 2014/05/28 707
48746  세월호사건에 책임있는 핸드폰 사기꾼들 선견 2014/05/14 664
48745  사기꾼들은 반성하고 지도층들이 모범을 보여야 선견 2014/05/02 666
48744  핸드폰요금인하 서명운동 삭제, 재 추진 중입니다. 선견 2014/04/20 686
48743  핸드폰사기꾼들에게 홀린 한국사회 강두석 2014/02/26 721
48742  ‘통일은 대박’ 대한인 2014/02/23 696
48741  퀴즈...조선일보 가장 열심히 보고 읽는 구독자는? 칠보살 2014/02/02 766
48740  이전에도 없었고 이후에도 없을 것이니 진면목 2014/01/07 747
 [1/6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사 허경) 다중지성의 정원 2013/12/22 754
48738  [새책]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스콧 프리켈 외 엮음, 김동... 갈무리 2013/12/09 752
48737  ♣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 지음) 출간기념 20% 할인이벤트! 갈무리 2013/11/12 793
48736  백면서생이 되지말고 경험하기를 잘 하자 애정 2013/09/22 830
48735  붕정만리의 뜻풀이 애정 2013/09/20 790
48734  운동에 대한 고찰 애정 2013/09/16 797
48733  인터넷가입하실분 있으세요 이가희 2013/09/04 825
48732  마이동풍 애정 2013/09/02 806
48731  이상을 향하자 애정 2013/08/15 778
48730  속담무용론 나태 2013/08/14 811
48729  사회와 교통질서 애정 2013/08/13 828
48728  속담반대 우표 2013/08/10 833
48727  우리모두 살아있네? 둔부 2013/07/29 85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1626] [NEXT]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