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글쓰실 때 주민등록번호 ...
스팸글과 게시물 삭제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3...
[2020년] 우리모두 은행 2...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절호의 기회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접속
통계
오늘 18
전체 7065968
HOME > 쟁점토론 베스트 - 쟁점토론방에 올라온 최고의 글을 엄선해 모았습니다.


이 름 올디
제 목 태평성대에 관하여

요 임금의 격앙가를 논하지 않더라도, 신경 쓸 일 이 하나라도 줄어드는 게 태평성대의 본질일지라. 그 중에 가장 큰 것이 전쟁이나 난리의 위협에서 백성들을 멀리하는 것이 아니런가.


 


김대중은 라면 사재기 열풍과 같은 현상이 없어졌음을 들어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가 멀어졌음을 자랑스러워하였다. 노무현은 기본 인식에서 이를 한치도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기에 615와 1004의 성과는 그리 만만한 게 아니다. 노무현이 김정일을 만나고 온 직후에 지지율이 겁나게 상승했던 것은 참으로 국민들의 생각을 알게 해 주는 그 무엇이었다. 물론 과거 김대중 때도 마찬가지고.


 


기본적으로 919나 제네바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단속적으로 한반도에 전쟁의 위협을 가한 것은 미국 네오콘세력과 일본 극우세력, 우리나라 뉴라이트 계열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한반도, 특히 남한의 태평성대를 훼방하는 세력들이다. 따지고 보면 한 줌도 안된다고 감히 이야기할 수 있겠다.


 


1999년에서 2000년 사이, 난 아는 사람들에게 ‘태평성대’를 이야기하곤 했다.  어떤 부류의 인간들이 서로 부닥쳐도 서로 대화나 타협의 여지는 남길 줄 알았고, 이해의 공간을 넓게하는  여유가 있었다. 기본적으로, 리더를 중심으로 한  운신의 공간이 있었다는 얘기다. 이는 노무현 정권에서 더 넓어지고 커졌다.  경험에 의하면 예산을 집행하는 공무원들부터가 자신이 가지는 조정기능에 보람을 느끼곤 했다. 그래서 이 사람 저 사람 이야기를 경청하고 토론을 할 줄 알았으며, 적절한 중간 지점을 스스로 판단할 줄 알았다. 정치보복을 모르는 우리 순둥이 초대, 2대 대통령 덕에 난 나름의 태평성대를 족히 누렸다.


 


두 대통령의 서거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는가.우리에게 무엇을 촉구하고 있는가.


 


앞으로의 태평성대는 ‘깨어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에 달려 있다. 숟가락 하나만 얹으면 되는 이명박이 숟가락 얹기를 주저하는 모습에서, 난 우리의 할 일을 본다. 지금은 요순시대가 아니다.


 


‘의식이 풍부해야 예의를 안다’고 했다. 하지만 현대 사회에서 이 명제는 틀렸다. 그 대우인 ‘예의를 알면 의식이 풍부하다’라는 명제가 참이지 않기 때문이다.


 


(추기 2009. 8. 25 13:00) 앗, '의식이 풍족하면 예의를 안다'의 대우는 '예의를 모르는 놈은 의식이 풍족하지 않다'이다. 내가 말하려한 의미와는 별 상관이 없지만, 그래도...)


* 우리모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9-11-02 17:34)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jangto_best&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010

2009/08/25 (04:44:59)    IP Address : 203.100.184.113


1804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화문 2009/07/10 12394
1803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올디 2009/08/14 12120
1802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jjrrt 2009/08/13 12172
1801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jjrrt 2009/08/13 13467
1800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jjrrt 2009/08/12 11642
1799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겨나지 않으니.. jjrrt 2009/08/04 12005
 태평성대에 관하여 올디 2009/08/25 11131
1797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올디 2009/09/10 12250
1796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들 참새시대 2009/09/10 10618
1795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올디 2009/09/09 12656
1794  천재면 뭐하나? [1] 올디 2009/09/07 9970
1793  궤변론자 최장집 올디 2009/09/05 7891
1792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광화문 2009/09/20 5883
1791  절호의 기회 올디 2009/09/30 5828
1790  진중권 'x'으로 지하와 빠콩을 한방에 보내다. [2] 참새시대 2009/09/30 14747
1789  허허허허허.. [1] 무상이 2007/12/25 4191
1788  이명박은 노무현이가 만든것 맞다 ! -,.ㅡ*;;; 2007/12/21 4981
1787  딴나라당, 아주 잘했어요. 토닥토닥! [1] 김삿갓 2007/12/14 4518
1786  난 이명박의 집권이 기다려진다. ^^ [1] 그림자내각 2007/12/14 4374
1785  무시카고 가증스러운 맹바기! 김삿갓 2007/12/14 3969
1784  BBK사건 검찰수사가 완전 엉터리라는 근거 김삿갓 2007/12/08 4073
1783  맹바기, 뒤가 구리긴 엄청 구린갑다. 김삿갓 2007/12/07 3756
1782  맹바기, 찔리는게 많기는 한가벼! [6] 김삿갓 2007/12/07 3457
1781  이명박 무혐의 처분은 노무현 치적의 결정판 [1] 해란강 2007/12/05 3777
1780  이명박 골수 지지자의 대 착각... [1] 보스코프스키 2007/12/04 3971
1779  바꾼애 하는 짓 좀 봐라..! ^^ [1] -,.ㅡ*;;; 2007/12/01 3861
1778  이명박이 배 고프다고 ? -,.ㅡ*;;; 2007/11/28 3803
1777  맹바기네 '가훈'이 '정직'이라죠? 김삿갓 2007/11/27 3487
1776  진짜로 웃기는 새끼들..^^ -,.ㅡ*;;; 2007/11/26 4025
1775  딴나라당 이젠 자뻑까지 하는구나! 김삿갓 2007/11/25 4720

1 [2][3][4][5][6][7][8][9][10]..[61] [NEXT]

Admin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iZZ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