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조선 커뮤니티 우리모두 -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악랄하게.. 또박또박..
관리자 메일  |   사이트맵  |   연결고리  |   관리 원칙   
공지사항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
제발 이상한 공지사항좀 ...
우리모두 후원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2020년] 우리모두 은행 1...
쟁점토론 베스트
 안티조선 우리모두 종료 예정 안내 (~'21.01.15)
 우리모두 사이트 종료 관련 논의 진행 중입니다.
 미디어법과 다수결
 광복절 앞날 읽은 신채호의 글
 8개의 나라중 5는 같은 편 3은 다른편.
 균형이 다시 무너졌군. 간신히 잡아 논건데,
 바뀌고 바뀌고.. 또 바뀌는군..
 악인은 너무나 쉽게 생겨나고.. 착한 사람은 쉽게 생...
 태평성대에 관하여
 음 ...이 냥반도 군대 안갔어?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는 한국의 노동자들 혹은 노동단체...
 세상 참 불공평하지 -박재범을 보며
 천재면 뭐하나?
 궤변론자 최장집
 국정원고소사건 환영!!

접속
통계
오늘 112
전체 7093453
HOME > 공지 사항


이 름 牧陽
제 목 <조선일보 규탄 전국대회> 결의문

<평화의 적, 공공의 적, 조선일보 규탄 전국대회 결의문>



낙엽이 보도 위를 점령한 이 늦가을 날, 전국 각지에서 조선일보 반대운동을 하는 우리들은 조선 역사의 얼이 서린 종묘에 모였다. 오늘의 대회 이름이 무엇인가. "평화의 적, 공공의 적, 조선일보 규탄 전국대회"이다.

조선일보가 왜 '평화의 적'인가?

미국에 부시행정부가 들어선 이래 한반도는 더욱 전쟁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전쟁광 부시의 '악의 축' 발언 이후 빚어진 일촉즉발의 분위기를 우리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북핵'으로 인하여 한반도가 다시금 전쟁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이러한 중차대한 시점에 사태의 평화적 해결은 우리 민족 앞에 놓인 대명제이다. 그 어떠한 경우에도 북미간, 그리고 그로 인한 남북간의 전쟁은 피해야 하는 것이다. 미국이 아무리 전쟁을 획책한다고 해도 우리 민족이 일치단결하여 전쟁을 반대하며 한 목소리로 평화를 외칠 때는 미국이라도 어찌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간 조선일보는 마치 미국의 대변자라도 되는 양 미국의 이익에 충실한 보도행태를 취해왔으며 교묘하게 남북대결, 북미대결을 부추겨왔다. 이제 그 도가 지나쳐 더 이상 눈뜨고 봐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그러니 어찌 '평화의 적'이라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조선일보가 왜 '공공의 적'인가?

이렇듯 한반도에 전쟁의 위험이 닥쳐오는 이 시점에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되느냐 하는 것은 참으로 우리 민족의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일이다. 그러기에 이번 2002년 대선이 다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역사적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따라서 언론은 어느 후보가 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적합한 인물인가에 대하여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사실보도, 공정보도를 해야할 의무가 있으며 그것이 이 어려운 시점에서의 언론의 최소한의 책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작금의 조선일보의 농간은 극에 달하고 있다. 대선을 그들의 입맛대로 좌지우지하기 위해 사실왜곡과 편파보도, 그리고 불공정 행위를 일삼고 있으며, 그로 인하여 올바른 판단을 위한 정보가 유권자들에게 전달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니 어찌 조선일보를 '공공의 적'이라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조선일보는 언제나 민족과 민중의 이익보다는 제 자신의 안위만을 추구해왔다. 일제시대에는 조국의 청년들을 전쟁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으며 일신의 영달을 누렸고, 오늘날엔 미국의 이익을 대변하며 한반도에 전쟁의 먹구름을 불러오는 주문을 외우고 있다.

어찌 그 뿐이랴. 조선일보는 주한미군의 대변지 노릇도 자임하고 있다. 주한미군의 그 숱한 만행은 못 본 체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우리 국민의 분노를 억누르는데 여념이 없다.

미군장갑차의 우리 여중생 압사사건을 보름이나 후에 보도하면서 내보낸 것이 고작 미군부대에서 추모행사를 가졌다는 기사였다. 그리고 반미감정을 우려하였다. 조선일보는 아예 미국 신문이다. 우리나라 신문이 아니다.

조선일보의 악행을 열거하자면 오늘밤을 지새도 모자랄 것이다. 그런 악행이 민족을 불행하게 만들고 민중을 파탄지경에 빠지게 만들 수 있기에 우리는 조선일보를 거부하는 것이다. 이렇듯 절박한 시점에 조선일보가 아직까지 가장 영향력 있는 신문으로서 행세하고 있는 것은 참으로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조선일보 반대운동은 거스를 수 없는 역사의 대세이다. 그것은 조선일보 반대운동이 진실, 상식, 정의와 함께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우리의 목소리를 가볍게 여기지 말라.

지금 저 먼 바다에서 해일이 이는 것이 보이지 않는가. 그 깊은 바다 속 땅이 꿈틀거리는 것이 느껴지지 않는가. 이 순간에도 그 동안 잠들었던 민중이 깨어난다. 그들이 어둠을 가르며 우리에게로 오고 있다.

화려한 독버섯 조선일보여, 그대가 진실로 참회하기를 거부한다면 그 해일은 어느 순간 태산 만한 파도가 되어 그대의 머리 위를 덮칠 것이다.

오늘 우리는 다시금 반민족 반통일 신문 조선일보에게 말한다. 우리는 이 싸움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는다. 이 싸움은 민족을 구하는 일이요 공공의 선을 회복하는 운동이라 확신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조선일보를 극복하여 이 나라를 구하는 일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천명하는 바이다.



2002. 11. 17

평화의 적, 공공의 적, 조선일보 규탄 전국대회 참석자 일동


* 빵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2-11-18 10:44)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notice&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name&desc=desc&no=68

2002/11/17 (22:40:10)    IP Address : 211.229.250.18

249  조선일보는 조아세도 고소하라! 牧陽(펌) 2002/10/07 3404
248  확정공지 -“2003년 안티조선인 전국대회” 프로그램 牧陽 2003/02/05 2791
247  2월 8일 '전국 안티조선인 신년모임'을 위한 의견 공모 牧陽 2003/01/20 2305
 <조선일보 규탄 전국대회> 결의문 牧陽 2002/11/17 3849
245   이문열관련 형사/민사소 진행상황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牧陽 2002/11/01 3323
244  10. 12-13 안티조선 대전 전국대회 결의문(최종)입니다 牧陽 2002/10/16 3610
243  우주소식과 물총본부 복구소식입니다 牧陽 2002/10/10 2523
242  <만주벌판> 대전물총에서 알려드려유... 도와주세유... 牧陽 2002/08/29 2922
241  이문열에 대한 명예훼손 형사고소건 진행상황 牧陽 2002/08/13 3527
240  안티조선우리모두 3대 대표로 햇귀님 선출 확대운영위원회 2003/05/19 2673
239    [re] 홈페이지 리뉴얼 홍재희 2010/01/10 10537
238  조아세 모금 마감합니다 호빵맨 2006/10/02 4509
237  마라톤 신청 받습니다 호빵맨 2006/09/12 4152
236  조아세에서 2007 안티조선 달력 판매 중! 호빵맨 2006/12/11 5043
235  다음 대표를 뽑아 봅시다 호빵맨 2006/11/06 4586
234  이벤트-6666666을 잡아라! 호빵맨 2006/10/03 4626
233  우리모두 가을 야유회 호빵맨 2006/10/03 4786
232  조선일보 승소! 성금 모금에 힘을 모읍시다! 호빵맨 2006/08/28 4992
231  우리모두 봄맞이 번개 공지 - 장소 확정 호빵맨 2006/03/02 9472
230  [재공지]안티조선 우리모두 6주년 기념 번개 - 장소/시간 확정! 호빵맨 2006/01/05 10213
229  조선일보의 네티즌 탄압 대책모임이 만들어졌습니다 호빵맨 2003/01/07 2934
228  커뮤니티 베스트 담당자를 모십니다 허리자 2003/10/01 2943
227  스티커 담당자가 바뀌었습니다 허리자 2003/09/29 2425
226  동호회 개설 소식 (습작터) 허리자 2003/09/09 2663
225  발해 뗏목탐사대 출정식 빙자 번개 햇귀 2005/01/19 41793
224  12월2일 운영위원회 결과 햇귀 2004/12/02 3332
223  목요일 (2일) 운영위원회 재공지 햇귀 2004/12/01 2880
222  수요일(12월 1일) 우리모두 운영위원회 햇귀 2004/11/29 3062
221  22일 운영위원회 결과 햇귀 2004/11/22 3047
220  22일(월) 운영위원회 공지 (송년회 중간점검 및 신년회 준비) 햇귀 2004/11/19 2491

1 [2][3][4][5][6][7][8][9]

Admin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iZZ :)